서울삼육중학교


홈페이지 사용 안내

컨텐츠 바로가기 기능

로그인

로그인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팝업창이 열립니다.
인물탐구
홈페이지 현재위치입니다.

글읽기

제목
[일반] 호날두 : [Keurisetian Honaldu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이름
엄민섭
작성일
2018-08-27


1 

나는 어릴 적부터 가난이 너무나 싫었지만
도망치고 또 도망쳐도
결국 가난은 나를 잡아먹었다.


나의 아버지는 알콜 중독자였다.
아버지가 술을 마시면 나는 너무 두려웠다.

형은 마약중독자였다.
형은 약에 취해 삶에 의욕도 없었다.



가난한 우리 가족을 먹여 살리는 것은
청소부 일을 하는 우리 어머니였다.

청소부 일을 하는 어머니가 난 너무 부끄러웠다.



어느 날
빈민가 놀이터에서 혼자 흙장난을 치던 나에게 보인 것은
저 멀리서 축구를 하는 동네 친구들이었다.



내가 가난하다는 이유로 나를 축구에 껴주지는 않았지만
원망하지는 않았다.


우연히 날아온 축구공을 찼을 때
난 태어나 처음으로 기쁨을 넘어선 희열을 느꼈다.


"어머니, 저도 축구를 하고 싶어요. 축구팀에 보내주세요"


철없는 아들의 부탁에 어머니는 당황했다.
자신들의 형편으로는 비싼 축구비용을 감당하는 것은
불가능한 것이기에..

그렇지만 어머니는 아들의 꿈을 무시할 수 없었고
나와 함께 이곳저곳 팀을 알아봐 주셨다.



겨우 저렴한 가격으로 팀에 들어올 수 있었던 나는
가난하다는 이유로 패스 한번 받지 못하고
조명이 모두 꺼지고 모두가 돌아간 뒤에는 혼자 남아
축구공을 닦아야 했다.



2

낡은 축구화를 수선하며 축구를 하던 나는
하늘이 무너지는 소리를 듣게 되었다.


난 어릴적부터 정상인보다 두배는 빠르게 심장이 뛰는
질병이 있었는데

이것 때문에 앞으로 운동선수를 할 수 없다는 소리를 듣게
되었다.

다행히 수술을 하고 재활치료를 하면
정상인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많이 호전될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우리 집은 가난했다.
값비싼 수술비를 지불 할 수 없었다.



나의 소식을 들은 아버지와 형은
나의 수술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취직을 하였고,

마침내, 일 년 후..

온 가족이 모은 돈으로 수술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수술은 성공적이었다.

재활을 마친 나는 더욱 더 훈련에 강도를 높였다.
비록 동료들에게 패스를 받지 못하면 어떤가?
나는 행복했다.



시간이 흘러
난 꿈에 그리던 그라운드에 데뷔하였다.

수많은 관중, 서포터즈, 스포츠 기자들, 그리고 유명 축구팀
스카우터들..

내가 바라고 바랬던 축구장..
난 이 무대에서 죽을 각오로 뛰고 또 뛰었다.



"심장이 터져도 좋다."
그렇게 나의 데뷔전이 끝났다.
그리고.. 얼마나 시간이 지났을까..



3

어느 날 전화 한 통을 받았다.
자신은 다른 리그 축구팀 감독이라고 하면서 나를
이적시키고 싶다고 했다.


그의 말을 듣고 나는 몸에 소름이 돋았다.
아니, 그것은 전율이었다.

그곳은 세계 최고의 구단 중 하나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나에게 직접 전화를 건 사람은
최고의 축구감독이라 평가받는 퍼거슨 감독이었다.

 


통화를 끝낸 후 나는 바로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었다.
눈물이 나고 말도 잘 나오지 않았다.

흐느끼며 어머니에게 난 이렇게 말했다.
"어머니, 더 이상 청소부 일을 하지 않으셔도 되요."
어머니는 아무 말씀없이 수화기를 잡고 울고 계셨다.



구멍난 축구화에 외톨이, 심장병을 가진, 가난에 허덕이던
소년이었던 나는
그렇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되었다.



4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현재 최고 몸값의 축구선수가 되었다.
호날두는 최고 몸값의 축구선수인 만큼 실력도 실력이지만,


그가 한 해 기부하는 금액은 한국인 5천만이 한 해 기부하는
금액보다 많다.

공익을 위하는 광고는 단 한푼도 받지 않고 출연을 하며,
소말리아에 300억 기부와 자신의 팬의 수술비 전액을
지원해 주었으며,
아동질병 퇴치와 아동 구호운동가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게는 운동선수들에게 아주 흔한
문신 하나 없다.



문신을 하면 당분간 헌혈을 할 수 없어서 문신을 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다.

 

호날두...

서울삼육중학교가 창작한 [일반] 호날두 : [Keurisetian Honaldu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이성윤
후날두는 맨유와 레알 마드리드에 전설로 남을 선수이다. 그는 자신이 가지고 있던 병들과 가난을 이겨냈으며 훌륭한 선수가 되었다. 그는 축구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선수이며 모두에게 존경받는 위인이다. 그를 단지 축구선수 뿐만이 아니라 자신의 인생을 개척한 위인으로 기억해야 할 것이다. 호날두의 어린시절이 힘들었던 것 보다 더 많은 행복을 유벤투스에서도 받을수 있기를 바란다.
2018-08-31 07:54:48
삭제하기
김시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어릴 적부터 가난했다는 사실을 처음에는 믿지 않았었다. 하지만 이 기사?를 읽고나니 호날두가 가난했던것을 믿게 되었다.호날두가 자신이 어릴적에 가난했다는 것을 기억하고 흔쾌히 엄청난 양을 기부했다는 사실만으로 모든 사람의 모범으 될 수 있는 것 같다
2018-08-31 08:34:46
삭제하기
엄민섭
1624 신채원에게 : 어떤 일이든지 노력과 땀이 없는 결과는 없는 거란다. 눈물의 땀이 기쁨이 땀이 되는 거란다. 채워이도 앞으로 무슨 일을 하더라도 노력과 인내로 아름다운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멋진 학생이 되기 바란다.
2018-08-31 13:47:16
삭제하기
김도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어린 시절에 힘들고 가난한 환경에서 자랐다. 하지만 연습도 열심히 하고, 꾸준히 노력해서 유명한 축구선수가 되었다. 자신의 꿈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멋졌다.
호날두처럼 나의 꿈을 위해서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호날두는 기부천사이기도 하다. 어려운 다른 사람들을 생각하는 그의 마음이 참 따뜻한 것 같다. 다른 사람에게 베풀 줄 알고, 어려운 아이들을 위해 노력하는 호날두! 호날두의 멋진 마음과 열정이 존경스럽다.
2018-09-03 00:18:55
삭제하기
다음글
앨런 튜링
/ 엄민섭
인류를 구한 천재를 버린 세상 애플의 로고는 ‘한 입 베어 먹은 사과’죠? 고(故) 스티브 잡스가 컴퓨터를 만든 수학천재 엘런 튜링의 흔적을 기린 것이라고 합니다. 1954년 오늘(6월 7일)은 영화 ''''''''''''''''''''''''''''''''''''''''''''''''''''''''''''''''''''''''''''''''''''''''''''''''''''''''''''''''''''..
이전글
홍명보
/ 엄민섭
홍명보, 선수들 춤추게 하는 ‘형님 카리스마’ <스포츠동아 2013-06-21 금>■ 홍명보 리더십 10계명“지도자 위에 선수” 벤치멤버 의욕 돋워선수선발 형평성 등 철저하게 원칙 고수적극적인 의사표현 등 선수들 소통 중시다양한 플랜으로 돌발상황 유연히 대처​​‘홍명보 리더십’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퀵메뉴

퀵메뉴
  • 글씨크기 크게
  • 글씨크기 원래대로
  • 글씨크기 작게
top으로 가기